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국무장관 "주한미군 감축할 수 있어" 돌출발언 논란

입력 2014-10-23 21:12

외교부 "케리 발언, 북한 비핵화 강조하는 차원일 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외교부 "케리 발언, 북한 비핵화 강조하는 차원일 뿐"

[앵커]

미국 국무장관이 난데없이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을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한 먼 장래의 얘기이긴 하지만 이 통에 당황한 것은 한국 정부였습니다.

이상복 특파원입니다.

[기자]

존 케리 미 국무 장관은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하고 비핵화에 대한 진전이 이뤄지면 주한 미군 감축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존 케리/미국 국무장관 : 우리는 미국 주둔 수요를 감축하는 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위협이 줄어들기 때문이죠.]

미리 조율되지 않은 돌출 발언이 터져나오자 우리 정부는 수습에 나섰습니다.

방미 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케리의 발언은 비핵화를 강조하는 차원"이라며 주한미군 감축은 먼 훗날의 얘기라고 일축했습니다.

이날 케리 장관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과 협력하고 있다"며 "중국이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억류 미국인이 풀려난 데 대해선 전혀 대가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다만 추가 석방이 이뤄질 경우 혜택을 줄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존 케리/미국 국무장관 : 다른 억류 미국인들도 빨리 석방해서 북한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을 받기 바랍니다.]

미국 언론들은 미국 정부가 나머지 2명의 석방을 위해 고위급 특사를 보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