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꿀차에 꿀이 없네'…물엿 넣고 가짜 꿀 만들어 유통

입력 2012-05-17 15: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꿀을 살 때 이게 진짜 꿀인지 가짜 꿀인지 의심이 될 때가 있죠. 실제로 가짜꿀과 꿀차를 만들어 대량으로 유통한 업자가 적발됐습니다.

안효성 기자입니다.

[기자]

벌꿀과 꿀차를 생산하는 경기도 광주의 한 식품 공장.

직원이 양동이에 끈적한 액체를 넣고 끓입니다.

가짜 꿀을 만들고 있는 겁니다.

제조업자가 만든 가짜꿀입니다.

품질보증마크가 붙어있고 맛과 색상이 진짜꿀과 유사해 구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벌에게 설탕을 먹인 뒤 채취한 갑싼 사양벌꿀에 고과당과 물엿을 넣어 단맛을 더하고 카라멜색소와 밀가루로 색깔을 냈습니다..

꿀차도 가짜였습니다.

아카시아꿀 20%를 넣었다고 표시했지만 벌꿀은 하나도 들어있지 않습니다.

이런 가짜 제품이 시중에 30만병, 27억 원 어치가 유통됐습니다.

[김장식/서울지방식약청 위해사범조사팀장 : 가짜꿀이 설탕을 효소화시켜서 꿀로 만들었는데 이번 사건은 꿀을 반을 넣어서 단속기관에서도 구별하기가 힘들거든요.]

식약청은 적발된 해당업주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가짜꿀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