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늑장 수사' 비판에…검찰, 뒤늦게 성남시청 압수수색

입력 2021-10-15 19:40 수정 2021-10-15 19:42

개발지역 문화재 발굴 관련 부서도 압수수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개발지역 문화재 발굴 관련 부서도 압수수색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수사를 철저하게 하고 있느냐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 의문을 키운 것 중 하나가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이 늦어졌다는 점입니다. 오늘(15일)에서야 '늑장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성남시청 연결하겠습니다.

오효정 기자, 어제 국감에서도 성남시청 압수수색이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었는데, 오늘에서야 강제수사가 시작됐군요.

[기자]

늑장수사라는 비판이 잇따라 나오는 건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성남시가 100% 출자해 만들어진 기관이기 때문입니다.

개발사업 인허가권 역시 성남시에 있는데요.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수사하면서 정작 관리감독기관인 성남시를 들여다보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한 겁니다.

[앵커]

압수수색 대상이 성남시 전체는 아닐테고, 오늘 대상 부서는 어디였습니까?

[기자]

대장동을 비롯해 성남시의 각종 개발사업을 담당하는 도시균형발전과와 도시계획과입니다.

또 정보통신과도 포함됐는데요. 전자결재한 문서들을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특이한 건, 문화예술과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는데요.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개발지역 문화재 발굴 업무를 담당한 것과 관련이 있는 걸로 보입니다.

다만 시장실은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앵커]

성남시의 최종 결재권자는 시장인데, 시장실이 빠진 이유가 있나요?

[기자]

앞서 말씀드린대로 정보통신과 등을 통해 결재한 문서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검찰은 우선 도시개발공사와 시청 담당 부서 사이 업무 연락이나 개발 사업의 설계 논의 과정을 확인할 걸로 보입니다.

또 시청측 관계자들은 현 시장 재임 중의 일이 아니기 때문인 걸로도 추정하고 있습니다.

[앵커]

성남시는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이 있나요. 대장동 사업에 대해, 도시개발공사와 긴밀히 소통해왔다는 증언도 있었잖아요?

[기자]

유동규 전 본부장이 시장실과 긴밀히 협의했다는 내부 증언을 저희가 보도해드린 바가 있습니다.

성남시청은 그런 부분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는 입장이고요.

결국 검찰이 이번에 확보한 성남시와 도시개발공사 사이 문서들을 통해서 초과이익환수조항이 빠지게 된 경위를 확인하거나, 또 개발사업을 구체적으로 설계할 당시에 성남시와 도시개발공사가 긴밀히 조율했는지 여부를 파악해야할 걸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