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출만기 6개월 늦추고, 1%대 금리…소상공인 우선 지원

입력 2020-03-19 20:22 수정 2020-03-19 23: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9일) 나온 대책을 좀 더 풀어드리겠습니다. 당장 문 닫을 위기에 놓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우선적으로 적용됩니다. 빚을 갚는 만기가 6개월 뒤로 미뤄지고, 낮은 금리로 돈을 빌릴 수 있게 됩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카드를 가장 먼저 꺼낸 건, 이들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입니다.

당장 임대료나 직원 월급조차 감당하지 못하는 곳이 많다고 본 겁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위기에 취약한 경제주체들이 당분간 버틸 수 있는 안전판이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이를 감안해 정부는 먼저 대출 상환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습니다.

금융회사에 대출이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원금과 이자를 갚아야 하는 시기가 6개월 뒤로 미뤄집니다.

9월 말까지 만기가 돌아오는 대출금이 대상으로, 다음 달 1일부터 신청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경영에 숨통이 트일 수 있도록 1%대의 낮은 금리로 12조 원 규모의 대출을 새로 내주기로 했습니다.

영세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의 은행 대출 문턱을 낮춰주기 위해 신용보증기금 등이 보증을 서는 보증대출도 8조 원 넘게 마련했습니다

정부는 다음 주 비상경제회의에선 10조 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 등 금융시장 안정 대책도 내놓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증시가 폭락하고 환율이 급등한 점을 감안하면 정부의 금융시장 대책이 한 발 늦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