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무정지 중에도 특수비 지급…"현금 봉투로 나눠가져"

입력 2017-05-30 08: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된 이후에도 청와대가 특수활동비 등으로 집행했다는 35억원과 관련한 의혹, 그 누구도 돈을 받아갔다는 사람은 없고 그렇다면 이 많은 돈이 대체 어디로 간 건지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희 JTBC가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을 취재해서 확인된 내용이 있는데요. 비서실장부터 일반 직원까지 청와대는 이 특수활동비를 수당으로 지급했고, 대통령 직무정지 상태에서도 현금을 봉투에 넣어서 매월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1월부터 5월 초까지 청와대 비서실이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로 사용한 현금은 총 35억 원입니다.

대통령 직무가 정지된 상태에서도 관련 예산의 20% 넘는 액수를 쓴 겁니다.

JTBC 취재 결과 청와대는 대통령 직무가 정지된 이후에도 직원들에게 수당 명목으로 특수활동비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관계자는 "비서실장을 비롯한 수석 등에게 매달 현금이 담긴 봉투가 직접 전달됐다"고 JTBC 취재진에게 밝혔습니다.

또, 대통령 직무가 정지된 이후에도 현금 봉투는 계속 지급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비서관 이하에게는 특정업무경비라는 명목으로 30만 원씩 정액 지급됐고, 수석 비서관급 이상은 직급에 따라 이보다 많은 돈을 받았다는 겁니다.

하지만 당시 고위 공무원들 모두 그 액수가 얼마인지, 또 어디에 썼는지는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