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육상 거치 완료시 미수습자 수색·진상규명…전담반 대기

입력 2017-04-09 20:23

로봇캠·드론 등 투입…선체 내부 탐색 검토
선체 밖 수중수색, 진흙 세척 작업도 속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로봇캠·드론 등 투입…선체 내부 탐색 검토
선체 밖 수중수색, 진흙 세척 작업도 속도

[앵커]

보신 것처럼 이제 본격적으로 미수습자 수색 또 사고 진상 규명이 시작될텐데요. 해수부는 육상 거치가 끝나면 곧바로 선체 수색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육상 거치 후 가장 먼저 시작되는 작업은 9명의 미수습자를 찾는 일입니다.

해수부는 생존자 진술 등을 토대로 3층과 4층 객실 등 가능성이 높은 위치를 먼저 수색할 계획입니다.

선체 중앙에 설치할 진입용 구조물을 통해 2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한 뒤 수색 범위를 점차 넓힌다는 방침입니다.

본격적인 수색에 앞서 내부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로봇캠과 드론 등을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이철조/해양수산부 세월호 인양추진단장 : 세월호 선체 내 진입을 해서 수색·수습조가 한 팀이 지금 미리 가동되고 있습니다. 20명이 넘는 해경, 소방, 119 직원으로 구성되고…]

세월호 밖에서는 침몰 해역 수중 수색과 함께 진흙 세척 작업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흘러나온 진흙의 경우 유류품 100여점이 발견된 만큼, 모두 가는 체로 걸러 확인해야 합니다.

세월호 침몰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선체조사는 육상거치 이전부터 시작됐습니다.

선체조사위가 의뢰한 영국 전문 기관은 어제(8일) 운반선 위에서 선체 외관 검사를 마친 상태입니다.

선체 조사위는 선내 조사에 대한 세부 계획도 조만간 마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