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철수 검증도 본격화…"선거인단 불법동원 해명하라"

입력 2017-04-06 20:38 수정 2017-04-06 22:34

'안 후보 부인' 김미경 교수 '특혜임용' 논란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 후보 부인' 김미경 교수 '특혜임용' 논란도

[앵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한 검증도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문재인 민주당 후보 측은 안 후보를 향해 국민의당 광주지역 경선에서 벌어진 선거인단 불법 동원에 대해 해명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안 후보의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의 특혜임용도 다시 논란이 됐는데요, 이 부분은 오늘(6일) 팩트체크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해당 기사 ☞ [팩트체크] 안철수 부인 '특혜임용' 논란…사실 여부 검증)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국민의당의 광주, 전남 경선이 열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앞입니다.

전주지역 대학생 여럿이 버스에서 내려 투표장으로 향합니다.

선관위는 이처럼 선거인단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국민의당 관계자를 고발했고,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문재인 후보 측은 논평을 내고 "안철수 후보는 '차떼기' 선거인단 동원의 실상을 밝히라"고 주장했습니다. 후보가 직접 나서라고도 말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짧게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관훈토론회) : 저는 법에 따라서 단호하게 대응하겠습니다. 저도 마찬가지고 당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일부에선 안철수 후보 부인인 서울대 김미경 교수의 임용 특혜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서울대가 지난 2011년 안 후보를 서울대 융합대학원장으로 영입하기 위해 관련 분야의 전문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부인 김미경 교수를 의대 정교수로 임용했다는 의혹입니다.

최근 안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검증 공세도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