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황교안 띄우기 본격화…"국민의 허락" 해석도

입력 2017-02-01 09: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대선주자로 띄우는 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황 대행 지지율이 최근 오른 걸 놓고, 새누리당 후보로 내도 된다는 국민의 허락인 것 같다는 자체 해석까지 내놓았습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황 권한대행의 새누리당 대선후보 가능성을 처음으로 공개 언급했던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황 대행 띄우기를 이어갔습니다.

최근 지지율이 오른 황 대행과 새누리당을 한 몸으로 묶어서 발언을 한 겁니다.

[인명진/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이제) 우리 당이 대통령 후보를 내도 된다라는 그런 국민의 허락을 받은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다른 핵심 당직자도 "연휴 기간 지역구를 돌아보니 모두 황 대행 얘기만 하더라"며 "황 대행 출마 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후보조차 못 낼 것이란 불안감을 느껴온 새누리당이 보수층이 황 대행을 주목하기 시작하자 갑자기 바빠진 겁니다.

하지만 이 같은 움직임에 당내에서조차 경계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충청권 출신 정진석 의원이 거친 표현까지 써가며 황 대행의 대선 출마 가능성을 비판한 겁니다.

그러자 황 대행은 또 "품격 있는 표현을 써야 한다"는 문자 메시지를 언론에 돌려 자신의 대선출마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다만 황 대행은 어제 외부일정을 잡지 않은 채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지방국립대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