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국산 구매로 '달래기' 나선 정부…"수세적" 비판도

입력 2017-01-26 21:33

정부, 트럼프 통상압박 피하기 위한 공식 대책 내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트럼프 통상압박 피하기 위한 공식 대책 내놔

[앵커]

우리 정부가 미국 트럼프 정부의 통상압박을 피하기 위한 공식 대책을 내놨습니다. 한마디로 미국산 물품을 많이 사주겠다는 내용입니다. 그러나 체계적 대응이라기보다는 트럼프 정부를 자극하지 말자는 식의 수세적인 전략이라는 지적입니다.

조민근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오늘(26일) 장관회의를 통해 내놓은 대외경제정책 방향의 핵심은 '트럼프 달래기'입니다.

[유일호/경제 부총리 : 미국 신정부와는 새로운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야겠습니다. 대미 교역과 투자를 확대하는 등 (협력을 강화하고…)]

정부는 대미 무역흑자를 줄이기 위해 미국산 셰일가스를 들여오기로 한데 이어 항공기, 반도체 제조 장비 등의 수입도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상황에 따라 무기 구입 확대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사실상 우리가 사줄 수 있는 미국산은 다 사주겠다는 얘기입니다.

이에 대해 미국의 공세가 심상치 않다는 점을 감안해도 지나치게 수세적인 대응이란 비판이 나옵니다.

한미 FTA 체결 이후 미국의 무역적자가 커진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는 한미 FTA가 없었다면 적자 폭이 훨씬 더 컸을 것이라고 추산했습니다.

미국 정부 기구조차 적자 확대가 FTA 탓이 아니라고 밝힌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거세지는 보호무역주의를 개별국가가 홀로 막기는 어려운 만큼 독일, 일본 등 주요 수출국들과 공동대응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