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승철 "대통령이 재단 출연금 500억으로 늘리라고…"

입력 2017-01-19 21:16

대통령, '미르재단 몸집 키우기' 지시 의혹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안종범, 허위 진술 종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통령, '미르재단 몸집 키우기' 지시 의혹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안종범, 허위 진술 종용"

[앵커]

박 대통령이 세심하게 살핀 건 평창 올림픽만이 아닙니다. 미르재단의 규모까지 신경 썼는데요.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안종범 전 수석으로부터 "VIP가 '기금을 300억에서 500억 원으로 늘려야 한다'고 말한 걸 들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 부회장은 또 안 전 수석으로부터 사실상 허위 진술을 요구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9일) 열린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이 청와대가 미르재단 설립을 주도한 과정을 상세히 진술했습니다.

2015년 10월 20일 안 전 수석이 전화로 '300억 원 규모의 문화재단을 만들라'고 했고, 며칠 뒤 '규모를 키우라'고 다시 지시했다는 겁니다.

이 부회장은 VIP, 즉 대통령이 '300억 원은 적으니 500억 원으로 해야 한다'고 했다는 안 전 수석의 말을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후 미르재단은 10월 27일 기금 486억 원 규모로 설립됐습니다.

안 전 수석이 기업들의 자발적 모금으로 두 재단이 설립됐다고 언급해 달라며 이 부회장에게 허위 진술을 종용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공판에서는 안 전 수석이 검찰 조사를 앞둔 이 부회장에게 거짓 진술을 요구한 메모도 공개됐습니다.

이 부회장의 검찰 소환 전날 밤 전경련 직원이 안 전 수석의 전화통화 내용을 기록한 포스트잇 메모에는 "야당 특검 전혀 걱정 안 하셔도 되고 모금 문제만 해결되면 문제없으니 너무 걱정 말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