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원용 약품이라더니…대통령 전담 '의무동'서만 처방, 왜?

입력 2017-01-05 21:45 수정 2017-01-10 15: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데 청와대는 왜 향정신성 의약품을 이렇게 대량으로 공급받았을까요. 청와대는 당초 이 약품들을 해외순방 때 직원들의 수면 장애를 막기 위해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이들 약품은 모두 대통령을 전담하는 '의무동', 의무실이 아닌 의무동에서만 처방됐고 직원들이 이용하는 '의무실'에선 단 한건도 사용이 안됐습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제출한 마약류 관리대장입니다.

별지서식이 있는 건 청와대 직원들 대상인 '의무실'용이고, 별지서식이 없는 건 대통령을 전담으로 하는 '의무동'용입니다.

향정신성 의약품이 나간 걸 확인해보니 모두 '의무동'이었습니다.

의무실에서 나간 건 두 건이 있는데 원래 있던 약을 유효기간 때문에 교체한 것입니다.

대통령을 전담하는 의무동에서만 향정신성 의약품이 지급된 데에 대해 청와대는 "엄격한 관리를 위해 의무실장이 상주중인 의무동에서 전직원을 대상으로 지급했다"고 말했습니다.

약을 처방받은 대상이 청와대 직원들이라는 점을 강조한 겁니다.

하지만 청와대의 주장도 설득력이 약합니다.

청와대는 의무실에서도 향정신성 의약품을 따로 구비해놨습니다.

이 약품들을 의무동으로 옮겨서 처방했다는 기록은 없습니다.

직원들 용이라면 당연히 의무실에 비축된 의약품을 써야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입니다.

이 때문에 청와대의 향정신성 의약품 관리가 어떻게 이뤄졌는지에 대한 투명한 공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