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친박 철옹성' 깨지는 소리…새누리 2차 분열 본격화

입력 2017-01-05 21: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편 인적 청산을 둘러싼 새누리당 내분은 '이전투구'로 치닫고 있습니다. 인명진 비대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은 오늘(5일)도 서로 당을 나가라고 비난을 이어갔는데요, 친박계 의원들 사이에도 인적 청산에 대한 입장이 갈리면서 새누리당이 사실상 '2차 분열'에 들어갔단 말도 나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서청원 의원을 향해 탈당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새누리당 : 정치하는 데인 줄 알고 왔더니 서청원 집사님이 계시는 교회인 것 같다.]

서청원 의원도 곧바로 맞받아쳤습니다

[서청원 의원/새누리당 : (성직자 모셨는데) 할복하라 하시고 나는 그 분을 내가 모시는데 역할을 좀 했는데 잘못 모셨다.]

그러나 버티기에 들어간 서 의원 측에 서는 친박계 의원 숫자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강성 친박계인 김태흠, 이장우 의원 등이 인 위원장을 향한 공격에 동참하지 않고 침묵만 이어가고 있고, 대구-경북지역 친박계 중진이 거취를 고심 중이란 얘기가 나옵니다.

앞서 이정현, 정갑윤 의원은 탈당을 선언했고 홍문종 의원도 인 위원장에게 거취를 일임한 상태입니다.

인 위원장의 인적청산 앞에서, 강한 결집력을 보여온 친박계가 분열양상을 보이고 있는 겁니다.

여기에 정진석 전 원내대표 등 충청권 의원들은 반기문 총장이 귀국하면 탈당할 가능성이 커 새누리당 전체가 2차 분당 수순으로 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