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면담 후 면세점 허가…검찰, 롯데·SK 압수수색

입력 2016-11-25 08: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은 삼성그룹 뿐 아니라 면세점 선정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를 밝히기 위해서 롯데와 SK, 그리고 기재부와 관세청도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 입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4일) 서울 서린동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사무실과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정책본부에 검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쳤습니다.

SK와 롯데그룹은 지난해 11월 면세 사업권을 박탈당한 이후 이를 되찾아오기 위해 미르·K스포츠 재단에 거액의 출연금을 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세종시의 기획재정부 1차관실과 대전 관세청 사무실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올해 2월과 3월, 두 그룹의 총수들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공개 면담을 한 이후 정부 차원의 면세점 신규 허가 논의가 급물살을 탔는데 기재부와 관세청은 여기에 도움을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실제로 기획재정부는 지난 3월 면세점 승인 요건을 완화하는 정책을 발표했고, 관세청은 한달 뒤 서울 시내에 면세점 4곳을 새로 내주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면세점 정책을 총괄하는 최상목 기재부 1차관은 지난해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으로, 안종범 전 수석과 함께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과 관련한 실무회의에 참석한 인물입니다.

검찰이 대통령의 뇌물죄 혐의 입증을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