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서 또 규모 6.5 강진…한반도 지진과 연관성은?

입력 2016-09-23 2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에서 오늘(23일), 규모 6.5의 강진이 또 발생했습니다. 6.3의 지진이 있은 지 이틀 만입니다. 진앙은 경주에서 1000km 떨어진 곳으로, 지난번 지진보다 200km가량 더 가까웠습니다. 한반도 지진과 연관은 없는 것인지 우려가 큽니다.

이정헌 특파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9시 14분, 도쿄에서 동쪽으로 250km 떨어진 바다에서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진원의 깊이는 10km. 도쿄에서도 진도 1의 흔들림이 감지됐습니다.

문제는 도쿄 남동쪽 토리시마 인근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한 지 이틀 만에 더 강한 지진이 이어졌다는 겁니다.

발생 지점에서 경주까지의 거리는 1000km, 이틀 전보다 200km 가깝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최근 일본의 지진이 한반도 지진과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JTBC 취재팀에 밝혔습니다.

일본에서는 한 해 평균 12~13만 건의 지진이 발생합니다. 하루 350건 꼴인데요. 이중에서 일반인들이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지진은 한 해 2000건, 하루 5건 정도입니다.

실제로 진도 1 이상의 지진이 어제는 6건, 오늘은 5건 이어졌습니다.

환태평양 지진대에 속한 일본 열도와 유라시아판에 위치한 한반도의 지진은 관련성이 낮다는 게 지진 전문가들의 설명이지만 우려는 쉽게 가시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