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병원간 '환자 진료기록' 온라인서 공유…보안 우려도

입력 2016-05-13 09: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병원을 옮겨야 할 때, 각종 진료와 검사 기록을 다시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죠. 이런 환자 기록들이 오는 8월부터는 온라인에서 공유가 된다고 하는데요. 물론 편리한 점이 있겠지만 또 걱정은 보안 문제입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병원을 옮길 때마다 환자들은 진료, 검사 기록을 발급받아야 합니다.

[김형준/서울 잠실동 : CD를 발급받을 때 추가 금액을 내야 하고 깜박하고 지참을 안 했을 경우에는 집에서 가져오거나 새로 찍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보건복지부가 오는 8월부터 의료기관이 전자의무기록을 외부에도 보관할 수 있도록 하는 고시를 제정했습니다.

특히 어디서든 접근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버에도 보관할 수 있도록 한 게 눈에 띕니다.

정부가 2020년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병원 간 진료정보공유를 앞당기기 위한 것이란 분석입니다.

이 정보를 분석해 질병을 예측, 진단하는 기법도 활발해질 수 있습니다.

[홍원규 상무/KT : 건강검진 결과와 클라우드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유기적으로 연계시켜서 사전에 질병을 진단 예방할 수 있는 클라우드의 의료정보 시스템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다만 민감한 의료정보가 대량 집적되는 만큼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지난해 아마존 클라우드 서버에서는 미국인 150만명의 의료 기록이 유출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