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꺼진 개성공단…'평화올림픽' 가물가물

입력 2016-02-12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불꺼진 개성공단…'평화올림픽' 가물가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이어진 정부의 개성공단 중단 조치로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이로 인해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2년여 앞두고 강원도가 추진하던 평화올림픽 관련 방안과 남북교류협력사업들이 가로막혀 난관에 부딪혔다.

12일 도에 따르면 올해 남북강원도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평창올림픽을 비롯한 산업·사회·문화·체육 등 분야별 협력사업과 교류 확대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또 다시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정부의 지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강원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들은 사실상 중단됐다.

평창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북한의 마식령 스키장을 연계, 활용할 수 있는 방안과 남북 선수 공동훈련, 단일팀 구성, 공동응원 등 남북 교류협력 방안 등 평화올림픽 개최 방안도 제동이 걸렸다.

강원도의회 역시 남북 단일팀 구성, 공동입장, 공동응원, 북측 경기장 사용 등 평화올림픽 실현을 위한 정부의 북측 접촉 승인과 남북협력사업 적극 추진을 촉구해왔다.

특히 지난해 12월 2018평창동계올림픽지원특별위원회(위원장 오세봉)는 '남·북한 참여 평화올림픽 구현 촉구 건의안'을 통해 도의회와 북측 민화협과의 접촉 승인을 요청,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어렵게 됐다.

산업분야와 산업·사회·문화·체육 분야 협력사업 등 '남북 강원도 협력사업'도 가로막혔다.

'남북 강원도 협력사업'은 북강원도 안변 송어양식장 건립지원, 금강산 공동영농사업, 기후변화 대응 북한 산림자원 조성 등 공동협력 사업으로 추진돼 왔다.

도는 북강원도 원산 경제·관광특구 공동개발 협력방안과 산림병해충 방제, 산림자원, 북한산 활어 반입 등 협력사업 확대 등을 추진해왔다.

남북 국제유소년 축구대회 등 남북 체육교류 활성화 기반 마련 방안과 어린이예술단 공연, 평화콘서트 등 문화적 교류 확대로 공동체 의식을 높이려던 방안들도 마련, 추진할 계획이었다.

낙후된 접경지역의 발전을 저해하는 핵심 규제 혁파 추진 방안도 냉랭한 남북 관계로 군사적 긴장감이 높아지면서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도는 지난해부터 '강원도 3대 핵심규제' 혁파를 추진하며 접경지역 민통선 제한보호구역 축소·완화와 동해안 군 경계철책 개선을 추진중이다.

이 중 동해안 군 경계철책은 일부가 철거되기도 했고 올해 상반기 중 추가 철거에 힘을 모으기로 군 당국과 합의를 이끌어내기도 했지만 이번 경색된 남북관계로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강원 고성지역이 큰 타격을 받아 낙후된 것과 같이 강원도는 남북관계에 따라 극심한 경기 침체를 겪게 된다"며 "빠른 시일 내에 남북관계가 완화되어 평화올림픽과 남북강원도 협력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