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인 우울증' 문제는 뇌혈관…"유산소 운동 하세요"

입력 2016-01-12 09: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령층에서 나타나는 우울증의 경우에는, 뇌에 혈관이 좁아지고 막혀서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구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울증을 앓고 있는 환자의 뇌 MRI 사진입니다.

정상인의 뇌와는 달리 혈관이 막혀 뇌 일부가 하얗게 죽어있습니다.

국내연구진이 처음으로 노인 우울증의 상당수가 뇌혈류 장애 때문에 발생한다는 걸 임상연구를 통해 증명했습니다.

분당서울대병원 김기웅 교수 연구팀이 경기도 용인에 사는 65세 이상 노인 1060명을 3년간 추적관찰한결과입니다.

우울증의 가장 심한 단계인 주요 우울증 환자를 보면 혈관성 우울증 환자는 60대 후반엔 3명 중 1명에 그쳤지만, 70세 초반에는 75%로 급증하고 70대 후반에는 100%에 육박했습니다.

[김기웅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뇌의) 회질 등을 연결하는 네트워크의 어느 부위라도 문제가 생기면 기분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쉽게 우울증이 생깁니다.]

또 아직 우울증이 없더라도 뇌혈관 질환이 있는 사람은 3년 뒤 주요 우울증을 겪게 될 확률이 다른 사람에 비해 8배 높았습니다.

뇌졸중, 고혈압 환자 등 고위험군은 걷기 등 유산소 운동을 주기적으로 해주는 것이 예방을 위해 가장 좋다고 전문가들은 권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