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망 후에도 갑질?…사측, 유족 CCTV 요구마저 거절

입력 2015-08-20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족들이 분통을 터뜨리는 부분, 119를 그냥 돌려보낸 것 뿐만 아니라, 사망 후 회사의 대응입니다. "CCTV는 보여줄 수 없다. 산재보험으로 처리하겠다." 유족들을 두 번 울리고 있습니다.

손용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게차 사고 화장품 업체의 재무제표입니다.

국내 대기업 협력 업체로 화장품과 세제 등을 생산해 지난해 690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중소기업치고는 상당히 큰 규모이지만 안전교육은 뒷전이었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공장 관계자 : 제가 있을 동안에는 안전 교육을 한 번도 받은 적이 없어요.]

사고가 일어난 곳도 원래 화물을 쌓아두면 안 되는 곳이었습니다.

이처럼 회사 과실은 한둘이 아니지만 회사가 유족에게 건넨 건 7월달 월급 300만 원과 퇴직금 900만 원이 전부입니다.

산업재해를 피하려고 119 구급차도 돌려보냈지만 결국 사고 내용이 알려지자 산재 보험으로만 처리하겠다는 겁니다.

또 유족이 사고 CCTV 영상을 입수하려고 했지만 회사 측이 거부하면서 이 역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외아들을 허망하게 보낸 아버지는 분통을 터트립니다.

[이씨 아버지 : 저는 제일 분한 게 가까운 병원 두고 119 돌려보낸 게 제일 가슴에… 신고해서 119가 왔잖아요. 그걸 왜 돌려보내.]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