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시국회 시작됐지만…세월호법 표류에 정국 '안갯속'

입력 2014-08-22 18: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2일)부터 8월 임시국회가 시작됐습니다만, 세월호 특별법 논란으로 정국은 그야말로 안갯속입니다. 여야 모두 제대로 된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정국 파행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필 기자! (네, 국회입니다.) 유가족들이 여야 합의안을 거부한지 이틀이 지났는데, 여야 입장에 변화는 있나요?

[기자]

우선 새정치민주연합은 세월호 정국이 꽉 막힌 책임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있다며 여권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유가족들에게 여야 합의안을 설득해내기 상당히 어렵다고 보고 박 대통령과 여당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40일째 단식농성을 이어가던 세월호 사고 희생자 가족 김영오 씨가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실려간 것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새정치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지난 5월 대국민 담화에서
눈물을 흘리면서 유족의 여한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하지 않았느냐"며 박 대통령을 압박했습니다.

또 "새누리당이 새정치연합의 방패 뒤에 숨는다고 세월호 참사의 책임과 불신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은 오늘 단체로 연찬회를 갔습니다. 세월호 특별법 관련해서 새누리당 입장은 어떻게 정리가 됐습니까?

[기자]

새누리당은 "청와대가 아닌 정치권에서 세월호 특별법의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국회가 해야 할 일을 못 하고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것은 옳지 않다"며 "야당은 얼마 전까지 대통령이 모든 것을 간섭한다고 비판하지 않았냐"고 말했습니다.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달라는 유가족의 주장은 사법체계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라고 거부 입장을 재차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박 대통령이 김영오 씨를 한 번이 아니라 두 번이라도 만나 어루만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당 일각에선 교착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새누리당은 정국 파행에도 불구하고 애초 예정대로 오늘부터 1박 2일 동안 충남 천안에서 연찬회를 열어 정기국회 전략 등 현안을 논의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