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 유족 ABC로 등급 나눠…회유·감시 '전방위 공작'

입력 2017-10-26 20:47 수정 2017-10-26 23: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럴 때 빠질 수 없는 것이 회유와 포섭, 그리고 사찰입니다. 당시 전두환 정권이 유가족에 대해 행한 일입니다. 여기에도 등급이 등장하는데 유가족이 정부 말을 얼마나 잘 듣느냐에 따라 등급을 나눈 뒤에 돈으로 지원하거나, 조직적으로 감시했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민주화운동 직후인 1981년, 군 보안사에서 작성한 내부 문건입니다.

광주 사태 관련자 현황'이라는 이름으로 유가족에 대해 상세한 분석을 실었습니다.

유가족을 극렬 유족과 온건 유족으로 나눴습니다.

극렬쪽은 다시 A~C급으로 분류했습니다.

그러면서 취업이나 학비를 면제해주는 회유책을 썼습니다.

이같은 공작은 이후 8년에 걸쳐 치밀하게 이뤄졌습니다.

1985년에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두 건의 문서입니다.

'순화사업'이라는 이름으로 극렬쪽 와해를 목표로 제시합니다.

'물빼기 작전'이라고 이름을 붙이고 1대1로 조를 짜 사찰했다고 밝힙니다.

또 "144만원의 예산을 분기별로 36만 원씩 나눠 극렬측 와해와 온건 측 육성에 썼다"고 나와 있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유가족) 분열공작을 치밀하고 지속적으로 펼쳤다는 게 확인됐습니다. 그분들이 도화선이 돼서 광주, 우리 국민 전체가 들고 일어나는 경우를 두려워했던 겁니다.]

오늘(26일) 공개된 또 다른 문건에는 군 보안사 등이 유가족뿐 아니라 광주지역 전체의 여론을 조작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영상취재 : 공영수, 영상편집 : 구영철)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