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신군부, '5·18 청문회 증언·영상' 전방위 조작 정황

입력 2017-10-24 20:14 수정 2017-10-25 00:13

'증인' 사전준비…영상은 '편집'
과잉 진압 등 결정적 증거될 내용은 미리 없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증인' 사전준비…영상은 '편집'
과잉 진압 등 결정적 증거될 내용은 미리 없애

[앵커]

오늘(24일) 저희들이 단독으로 준비한 첫소식은 5·18 광주에 대한 기록을 조작하는 데에 전두환, 노태우 정권이 조직적으로 나섰다는 내용입니다. 특히 발포와 관련한 내용에서는 더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그런데 37년이 지나서나마 그 일단이 조금씩 드러나는 것은 따지고 보면 시민의 힘에 의해서임이 틀림없을 것입니다.

오늘은 작년 10월 24일, JTBC가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의 스모킹 건, 태블릿PC를 세상에 공개한 날입니다. 오늘 뉴스룸은 태블릿PC 보도를 전후한 당시의 취재과정을 보도합니다. 특히 당시 태블릿PC를 입수하는 데에 결정적으로 도움을 주신 건물 관리인 노광일 씨를 처음으로 인터뷰하겠습니다.

우선, 말씀드린 대로 오늘 저희들이 단독으로 취재한 전두환, 노태우 정권의 5·18 기록 조작과 관련한 소식입니다. 진실을 규명할 수 있었던 첫 번째 기회가 1988년 국회 청문회였는데 당시 노태우 정권은 증언을 할 증인을 철저히 검증을 거쳐 골랐고 공개할 영상도 치밀하게 조작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988년 노태우 정권 당시 군이 만든 5·18 국정조사 대비 문건입니다.

국회 청문회에 대비해 증인으로 나설 계엄군들입니다.

간부급으로만 골라 사전에 준비시켰던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계엄군 부상자가 속출한 상황과 시민들의 무장 난동 사례, 자위권 행사의 불가피성 등을 말하라고 시나리오를 만들어줬습니다.

군의 과잉 대응이나 착검 상태, 최초 발포시기 등은 걸러내기 위해 사전 조사도 실시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계엄군의 과잉 진압 등 결정적인 증거가 될 내용은 미리 없애고, 유리한 방향으로 몰아갈 계획을 세운 겁니다.

또 청문회장에서 상영할 영상은 시민들의 극렬한 시위 현장을 부각해서 편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자위권 차원이라고 주장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일자별로 만든 주요 상황 개요도 모두 조작돼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채워졌습니다.

계엄군의 최초 발포 시간은 5월 21일 13시인데, 국정조사 대비책에는 13시에 시민들의 사격이 먼저였고, 13시 30분에 계엄군이 대응 사격을 한 것처럼 돼 있습니다.

주요 기록은 물론 증언과 영상까지 조작하는 바람에 기대를 모았던 당시 청문회는 가시적인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준수, 영상편집 : 박수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