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감반 비위에 민주당, 대국민 사과…당내 '조국 책임론'도

입력 2018-12-03 08: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비위 논란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대국민 사과 논평을 발표했습니다. "잘못된 부분은 확실하게 도려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당 의원조차 "조국 민정 수석이 정무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이제 내일(4일) 귀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조치를 취할지가 관심입니다.

심수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조국 민정수석 경질론을 또 꺼내들었습니다.

윤영석 대변인은 "특별감찰반 직원 교체만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라면서 "전반적인 비위행위들에 대한 책임을 물어 조 수석을 즉시 해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등 최근 공직기강이 해이해졌다는 논란을 한꺼번에 지적한 것입니다.

여기에 여당 일부에서도 가세했습니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정수석이 책임질 수 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상황이 됐다"고 적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자신을 "믿어달라"며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습니다.

"국내에서 많은 일들이 저를 기다리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한 말입니다.

오는 4일 마지막 순방지인 뉴질랜드에서 귀국한 뒤 모종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풀이됩니다.

청와대는 아직 조 수석 경질론에 대해 '지나친 정치공세'라는 입장입니다.

김모 수사관이 민정의 감찰을 받을 때와 현재 대검에서 감찰을 받으면서 하는 진술이 일관되지 않아 사실관계를 아직 정확하게 특정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대검찰청은 주말인 어제도 관련자들에 대한 감찰을 진행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