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홍걸 이어 이상직 제명?…민주당, 곧 징계 수위 결정

입력 2020-09-22 09: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홍걸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뒤에 이제 관심은 이상직 의원입니다. 이르면 이번주 안에 징계 수위가 결정될 걸로 보이는데 당 내부에선 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대량 정리해고 사태를 겪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창업주 이상직 의원이 이르면 이번 주 민주당내 심판대에 섭니다.

당내에선 이 의원 역시 제명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위기입니다.

지도부 인사들은 "(이 의원 경우) 전반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여서 국민의 눈높이를 외면하지 않겠다" 거나 "제명하는 걸로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여론이 많다"고 전했습니다.

제명은 당내 최고 징계 수위입니다.

이스타 사태 해결에 이 의원이 "납득할만한 조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게 당의 판단입니다.

정의당은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까지 주장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민주당이 이상직 의원과) 선을 긋는 것에만 급급할 것이 아니라 거리에 나앉은 이스타항공 노동자들과 그 가족들에 대한 대책을 내놓는 것이 집권 여당의 책임…]

이런 가운데 당원권 정지 처분만 내려진 윤미향 의원의 거취 논란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여권에선 "윤 의원도 당이 다시 결단을 내리는 것이 현명할 것"이란 말이 나옵니다.

앞서 양정숙, 김홍걸 의원이 제명되고, 윤의원 논란도 이어지자, 비례대표 공천 과정이 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만 하루 만에 비례대표 후보 순번을 결정했습니다.

심사가 졸속으로 이뤄진 게 아니냔 비판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