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상직과 총선 함께한 '전 부인'…노조 "재산은닉 가능성"

입력 2020-09-15 20:16 수정 2020-09-15 20:21

이상직 "남은 재산, 32평 아파트가 전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상직 "남은 재산, 32평 아파트가 전부"


[앵커]

"32평 아파트가 재산의 전부"라는 이 의원의 해명을 놓고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의원의 재산은 본인이 신고한 것만 200억 원대이기 때문입니다. 그것 역시 전부가 아니라는 의혹도 나옵니다. 노조는 가족이나 전 부인을 통해 재산을 빼돌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총선 모습입니다.

유세 현장에도, 당선되는 순간에도 이상직 의원 옆에는 한 여성이 있습니다.

19년 전인 2001년 이혼한 전 부인입니다.

[전 이스타항공 핵심 관계자 : 입사했을 때 이혼이 된 상태라고 얘기는 들었었어요. 들은 이야기지만 쉽게 말하면 사업하는 사람들이 이게 잘못되면 재산에 문제가 생길 수 있잖아요? 혼자만 하다가.]

서초구 자택 인근 주민들도 같은 말을 합니다.

[이웃 주민 : 살고 계세요. (부인분도요?) 네. (보셨어요?) 네, 봤죠. 자주 봤죠. (중년 여성분이요?) 네.]

[경비원 : 사모님은 한 번 뵈었으니까. 왔다 갔다 하고 몇 번 봤고…며칠 동안은 못 봤어요.]

노조 측은 전 부인 앞으로 재산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합니다.

[박이삼/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위원장 : 충분히 사실혼 관계라고밖에 볼 수가 없는 거예요. (전 부인이) 아들의 유학비며 그쪽에서의 생활비 이런 문제들을 도대체 어떻게 해결하느냐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는 거죠.]

최근 공개한 재산 내역에 이 의원의 배우자란은 없습니다.

[박시형/변호사 : 법률상 배우자가 아닌 상태는 그 신고 의무가 형식적으로는 배제되기 때문에 아마 그것을 노린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 의원의 형, 이경일 대표는 과거 이스타항공 계열사를 운영하면서 회삿돈을 빼돌려 이 의원 전 부인에게 4억 원 넘는 돈을 줬습니다.

당시 재판부는 이 대표가 저지른 횡령의 "이익 대부분은 이상직 의원이 취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자연스레 이 의원의 형 이경일 대표가 또 다른 차명 재산 의혹의 핵심으로 제기됩니다.

현재 이경일 씨가 대표로 있는 비디인터내셔널은 이스타항공의 2대 주주입니다.

이 의원 측은 "형님의 회사로 이 의원과는 무관하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 대표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아무것도 모른다고 합니다.

[이경일/비디인터내셔널 대표 (지난 6월 인터뷰) : 지금 제가 전혀 관여를 않다 보니까 전혀 모르겠어요. 모르겠고…제가 지금 아는 게 없습니다.]

앞서 최대 주주인 이스타홀딩스 이수지 대표 역시 회사 경영 관련 질문에 "모르겠다"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참여연대는 "최대 주주와 2대 주주 모두 모르는 일이라고 한다면, 당국은 차명재산 의혹 등을 조사하는 게 순리"라고 지적했습니다.

(화면출처 : 이상직 의원 지지자 커뮤니티)
(영상취재 : 최대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