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르포] 24곳 중 1곳 빼고는…'주먹구구' 친환경 에너지 타운

입력 2017-09-14 06: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태양광과 바이오 가스 같은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해서 마을 주민에게 되돌려 주는 '친환경 에너지 타운' 사업. 이건 박근혜 정부 때인 3년 전부터 추진하고 있죠. 그런데 JTBC 취재결과, 신재생 에너지 마을 24곳 가운데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 곳은 단 한 곳 뿐이었습니다.

왜 실패한 것인지 박소연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석탄화력발전소가 밀집해 있는 충남 보령시 오천면입니다.

지난해 발전소의 미세먼지를 줄이겠다며 친환경 에너지 타운을 조성하기로 했지만 무산됐습니다.

가축 분료를 연료로 만들어 석탄 대신 석탄화력발전소에 연료로 공급할 예정이었습니다.

수익은 마을 주민들에게 돌아갈 예정이었는데 친환경 에너지 타운이 들어설 예정이었던 이곳은 공터로 남아있습니다.

가축 분료를 말려 친환경 연료를 만드는데 끌어다 쓰는 전기가 더 많아 한 해 4억원의 적자가 예상됐기 때문입니다.

[이희성/충남 보령시 오포3리 이장 : 판단을 잘못한 거지, 처음에. 고체연료를 만들어서 발전소에 납품해야 하는데 단가도 안 맞고…]

막상 문을 연 친환경 에너지 마을도 자체 생산한 태양광 전기 대신 한전에서 전기를 공급받고 있습니다.

현재 570킬로와트시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구름이 꼈던 한시간 전보다 약 200킬로와트시 전기를 더 생산하고 있는 겁니다. 이렇게 날씨 영향에 따라 최대 10배 가량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한 전기를 보관하는 장치가 비싸고 기술적으로도 부족한 것이 결정적 이유입니다.

정부는 이 마을에만 312억원을 투입했지만 한해 생산되는 전기로 버는 돈은 1억원 정도 입니다.

이처럼 정부가 지정한 친환경 에너지 타운 24곳 가운데 한 곳을 빼고는 사업이 무산되거나 변경, 지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환경부는 친환경 에너지 타운을 늘리겠다며 내년도 예산 70억원을 편성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