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1월 7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1부

입력 2019-11-08 00:09 수정 2019-11-08 00: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그동안에 뉴스룸에서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현지의 방사능 실태를 검증해서 보도해 왔습니다. 지금부터는 다름 아닌, 원전 폭발이 일어난 후쿠시마 안에 접근 제한구역 상황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저희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팀이 국내 언론 최초로, 일반인 출입이 금지된 원전 사고 접근 제한구역을 탐사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안전하다고 내세운 기준치보다 평균 10배에서 100배, 일부 지점에선 400배 농도가 측정됐습니다. 전문가들은 1년이면 DNA 구조가 변하고, 더 오래 머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수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문제는 접근 제한구역에서 이른바 안전지대로 새 나가는 방사능입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대부분의 지역이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과연 그럴까. 저희가 목격한 현장에선 재난이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후쿠시마 접근제한구역을 가다…기준치 400배 "사망 이를 수치" 강 타고 태평양까지 흘러가는 '방사능'…안전지역 '재오염' 후쿠시마, 3년간 나아진 건 없었다…그린피스와 동행취재 "세월호 마지막 수사 되게 하겠다" 특수단 업무 돌입 세월호 선장은 '그날 밤' 왜 해경 집에?…'행적' 재조사 세월호 사고 3분 전 CCTV 왜 멈췄나…미궁 속 '진실들' '제2의 고교평준화'…자사고·외고·국제고, 2025년 일반고 전환 자사고 "교육폭거, 헌소 낼 것"…당국 "위헌 검토 마쳐" '건강 탓' 재판 안 나오더니…전두환, 골프장 라운딩 포착 전두환, 골프장서 2시간 체류…의사소통 문제없어 보여 [인터뷰] "전두환, 정신 맑고 명확히 주장 내세워…알츠하이머 터무니 없어" "동료 선원 16명 살해"…나포 북한 주민 2명 첫 추방 고 서정용 정비사의 근무복…독도 바다서 돌아와 주인 품으로 "술 취해 그랬을 수도…" 진술 달라진 몽골 헌재소장 문중 시제 중 인화물질 뿌리고 불…1명 숨지고 10명 다쳐 '악성 댓글'에 이례적 징역형 선고…법원, 고강도 처벌 '방위비 분담금 6조원' 부른 미국…'까무러치는' 계산서 새로운 인도·태평양 전략 거론…미군 유지 비용 분담 압박 한·일 정상 환담, 없던 일?…일본 홈페이지엔 언급도 없어 통일부 "금강산 밀당 계속"…북, 한·미훈련 또 '맹비난' 민주당 '모병제 카드' 두고 혼선…지도부는 '선 긋기' "보수통합 지지"…한국당 초·재선, 사실상 '친황 선언' "저 동은 왜 빠졌나"…분양가 상한제 '형평성' 논란도 새 주인 찾는 아시아나…'깜짝 후보' 없이 사실상 2파전 '형제복지원' 피해자 국회 농성 2년…변한 것 없는 현실 돼지고기 100g에 840원까지 할인…'싼겹살' 된 삼겹살 5·18 아픔 다룬 '소년이 온다'…세트·대사 없는 연극으로 가짜 약 팔아 지은 '215억' 초호화 주택…부숴버린 중국 [뉴스브리핑] 톨게이트 수납원들, 이해찬·김현미 사무실 점거 손흥민, 123골 유럽무대 최다골…'백태클 악몽' 딛고 쓴 신기록 '두 손 모아 기도' 세리머니 한 손흥민…고메스 회복 기원 [밀착카메라] 한강 다리 밑에서 급식용 고기를…위생 우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