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북에 강한 유감"…통합당 "정부가 불안 자초"

입력 2020-06-16 21:16 수정 2020-06-16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 정치권도 한목소리로 우려를 표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최규진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최 기자, 여당이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는데, 어떤 내용들이 나왔습니까?

[기자]

민주당 지도부는 폭파 소식이 전해진 뒤 곧바로 비공개 대책 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가 끝난 뒤에는 공식 입장을 내고 북의 이런 조치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직접 한번 들어보겠습니다.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이 같은 행위를 벌이는 것은 남북관계에 큰 위협일 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에도 큰 장애가 될 것입니다. 이번 사건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당과 정부는 긴밀하면서도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민주당은 이어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위원들을 불러서 따로 30분간 추가 대책회의를 열기도 했습니다.

오늘 회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자리에서 민주당이 그동안 추진했던 대북 특사 파견 문제나 판문점 선언 비준 문제 등은 논의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습니다.

[앵커]

야당에선 어떤 반응이 나왔습니까?

[기자]

통합당은 원래대로 라면 내일로 열기로 했던, 당내 기구인 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를 앞당겨서 오늘 소집했습니다.

회의에 앞서서는 공식 입장을 내고 "북한이 우리를 동포가 아닌 적으로 규정했다"면서도 정부의 대북정책이 안보 불안을 초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역시 발언 한 번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박진/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위 위원장 :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대북 유화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부는 대북정책을 근본적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정의당은 북한의 "이성적 판단과 행동을 촉구한다"고 했고, 국민의당 역시 "북한이 상식과 규범을 벗어난 선택을 했다"며 비판했습니다.

[앵커]

앞서 폭파 소식이 전해졌을 때, 그 당시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국회에 있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꾸려진 뒤, 이곳에서 오늘 오후 2시부터 첫 번째 전체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참석해서 남북문제 관련한 현안을 보고하고 있었는데요.

원래는 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해서 대북 전단 살포 문제에 관해서 질의를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회의 도중에 폭파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련 질의가 나왔고 김 장관은 "일단 예고된 부분이 있었다"며 "조금 더 정확한 상황을 확인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김 장관은 관련 질의를 마치자마자, 곧바로 회의장을 떠났고 외교안부위원회도 곧바로 종료됐습니다.

[앵커]

물론 예정된 일정이었지만, 통일부 보고는 오늘 있었고 국방부 보고는 언제 있습니까?

[기자]

바로 내일 오후 2시에 열리게 되어 있습니다.

민주당이 예정한 상임위 일정에 따라서 열리는데요.

국방부의 업무 보고가 예정이 되어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가 이번 사안과 관련해서 관련 현안을 보고할 예정인데요.

국회 일정에 현재 불참하고 있는 통합당은 내일 상임위에 불참한 가능성이 높은데, 당내 특위에서 관계 부처 장관의 대응 방안을 보고 받겠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네 알겠습니다. 최규진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