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당 김인원 3차 소환…'부실 검증' 고의성 조사

입력 2017-07-15 21:07 수정 2017-07-15 23: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인원 전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전 부단장이 조작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습니다. 서울 남부지검에 취재기자 연결해 수사 상황, 들어보겠습니다.

김태영 기자! 김 전 부단장이 출석하면서 억울하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어떤 내용이죠?

[기자]

오늘(15일)로써 3번째 검찰에 불려나온 김 전 부단장은 제보가 조작된 사실을 몰랐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구속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옹호하는듯한 발언도 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인원/국민의당 전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 : 지금도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저희들에게 허위라는 사실을 알고 녹취록과 카카오톡 내용을 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앞서 이유미씨 단독범행이라며 선을 그은 국민의당과 같은 주장입니다.

[앵커]

하지만 검찰은 이유미씨 단독범행이 아니라고 보고 있고, 이 전 최고위원도 그 때문에 구속된 것 아닌가요?

[기자]

김 전 부단장이 억울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검찰은 김 전 부단장이 제보가 조작된 사실을 알았거나, 아니면 가짜일 가능성이 있는데도 제대로 검증을 하지 않고 이를 공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증이 부실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고의성이 있었는지를 살펴보겠다는 취지로 보이는데요. 오늘 조사도 이런 부분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김 전 부단장이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부터 밝혀야 한다고 했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김 전 부단장은 "제보의 출처가 조작됐더라도 그것이 곧바로 허위사실 공표로 이어지진 않는다"면서 "허위사실 공표가 되려면 취업특혜 의혹부터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이 아닌 국민의당은 제보 검증에 한계가 있다는 취지로 이야기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남부지검에서 김태영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