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올린 '사이버사 보고서' 추가 발견…국정원도 개입

입력 2017-10-29 2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방부 '사이버 댓글 조사' TF가 오늘(29일) 2차 중간조사 발표를 했습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청와대에 보고한 701건의 문건을 추가 발견했는데, 2010년 창설 때부터 청와대에 인터넷 동향과 댓글활동을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여론 조작을 위해 만든 인터넷 매체에는 수억 원의 예산이 들어갔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사이버사 댓글 재조사 TF가 군 내부 비밀전산망인 '케이직스'를 복원한 결과, 2010년 당시 국군 사이버사가 청와대로 보고한 문건 701건이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문건에는 '천안함 폭침', 'FTA협상 지지', '김관진 장관 후보자 지지 여론 조성' 등과 관련된 사이버 댓글 대응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TF는 지난 1일 사이버사가 2011년부터 이듬해까지 청와대로 보고한 문서 462건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확인된 701건을 합치면 1100건이 넘습니다.

사이버사 운영에는 국정원도 깊숙이 개입했습니다.

여론 조작 등을 위해 사이버사가 2012년 설립 운영한 인터넷 언론 '포인트 뉴스'가 국정원 승인 하에 군의 군사정보활동비 예산에서 운영비를 충당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포인트 뉴스'에는 2012년 1억 6천만 원, 2013년 2억 8천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한 사이버 활동요원에게 지급된 이른바 '댓글 수당'도 2011년 사이버사 감사과정에서 국정원 요구로 2011년 5만 원에서 이듬해 25만 원으로 대폭 인상됐습니다.

이번 재조사 과정에서 기무사 부대원들의 댓글활동도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사이버사 댓글 재조사 TF는 '국방 사이버 댓글 사건 조사 TF'로 조직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재현, 영상편집 : 원형희)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