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상조 "45개 대기업 내부거래 조사…필요한 조치 할 것"

입력 2017-06-19 21:33

"경제적 약자 피해 우려되는 분야 실태 조사"
재벌 개혁 관해선 "4대 그룹 먼저 만나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제적 약자 피해 우려되는 분야 실태 조사"
재벌 개혁 관해선 "4대 그룹 먼저 만나겠다"

[앵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공정위가 내부 거래를 분석 중인 45개 대기업을 철저하게 조사해서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도급 업체처럼 약자의 피해가 우려되는 분야도 적극적으로 실태 조사를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 위원장은 3월부터 공정위가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 중인 45개 대기업들의 내부 거래를 철저하게 조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김상조/공정거래위원장 : 확인된 어떤 문제점이 있다면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저희들이 조사를 하고 또 필요하다면 여러 가지 조치들을…]

하도급 업체나 가맹점 등 경제적 약자의 피해가 우려되는 분야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직권조사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형 마트와 백화점의 과징금 부과 기준을 강화하는 등 불공정 거래를 막기 위한 법 개정도 국회와 협의를 통해 해 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관심이 집중된 재벌 개혁에 대해서는 4대 그룹을 먼저 만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상조/공정거래위원장 : 재벌 개혁을 몰아치듯이, 때리듯이 그렇게 진행하지는 않겠다라는 어떤 취지를 분명히 말씀을 드리겠고요. 4대 그룹이 주시는 의견을 경청하는 그런 기회로 생각을 하고…]

직접 소통을 통해 개혁안을 도출하고 기업들이 새 정책들을 예측 가능하게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공정거래위원회와 4대 그룹 전문경영인 중 최고위급이 이번주 안에 공동 간담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