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댓글조작 배후설 사실아냐…진상조사단 구성해 엄정대응"

입력 2018-04-14 22:43 수정 2018-04-15 03:59

추미애 ""민주당원답지 않은 행태…당원들, 배후에 심각한 의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미애 ""민주당원답지 않은 행태…당원들, 배후에 심각한 의문"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자당 소속 일부 당원이 인터넷 포털사이트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경찰에 적발된 것과 관련해 "관련자들은 법에 따라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그러나 이번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의원이 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민주당은 특히 이번 사건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을 경우 자칫 당의 명예가 심대하게 훼손될 수도 있다는 판단하에 당 차원에서 엄중히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여론을 왜곡하고 조작했던 사람들이 적발됐고, 그중 일부가 민주당원이라고 한다"며 "누구나 (당원으로) 가입할 수 있는 만큼 당적을 가졌을지 모르겠으나 그 행태는 전혀 민주당원답지 않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또 "그들은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고 대통령과 당 대표는 물론 다수의 민주당 정치인들에 대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비속어와 편협한 논리로 모욕하고 공격하기도 했다"며 "당원들도 그 동기와 배후에 심각한 의문을 던지고 있다. 당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그들의 범죄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속히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고 엄중히 대응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박범계 수석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은 개인적 일탈에 따른 범죄행위일 뿐"이라며 "민주당은 댓글을 통한 여론조작에 단호히 반대해왔고, 이번 일도 법에 따라 엄정 처리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어 "근거 없는 보도나 정치공세에는 단호히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일부 야당이 이번 댓글조작 혐의를 과거 국가정보원의 댓글 공작과 같다고 공세를 펴는 것은 무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개인의 일탈행위와 국가기관의 범죄행위를 동일 선상에서 비교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다만 이날 언론 보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민주당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여당 내에서도 당혹스럽다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의혹이 불거진 이유를 잘 모르겠다"며 "당원들 가운데도 이번 의혹에 다른 '배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