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의혹에 "사실 아니다…대단히 유감"

입력 2018-04-14 22:17 수정 2018-04-15 03: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의혹에 "사실 아니다…대단히 유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4일 자신이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과 관련해 "사실이 전혀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앞서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3명이 민주당 당원이라고 밝혔고, 이후 일부 언론에서는 이 가운데 한 명이 김 의원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면서 김 의원이 이번 사안과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보도했다.

김 의원은 "(문제가 된 당원이)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이후)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그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수백 건의 문자를 그 사람과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 명예훼손"이라며 "(문제 당원이)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를 해왔고, 이게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었다. 그렇게 끝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