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봉현 '자필 폭로' 파장…추미애·윤석열 '정면 충돌'

입력 2020-10-18 19: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라임 펀드 사태' 수사를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면으로 충돌했습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이틀 전 자필 문서를 통해 "검사들 술접대 했다', 또 '야권 정치인에 대한 로비도 진술했는데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죠. 바로 감찰에 들어갔던 법무부가 오늘(18일) 여기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서로 부딪힌 겁니다.

먼저 법무부는 "윤석열 검찰 총장이 이런 보고를 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배제할 수 없다" 이렇게 밝히며 별도 수사팀까지 언급했습니다. 그러자 대검찰청이 바로 "윤 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는데요. 지금부터 차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법무부가 밝힌 입장부터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가 오늘 오후 언론에 보낸 입장문입니다.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김봉현 전 회장에 대한 감찰 조사를 벌였다"며  "김 전 회장이 검사와 수수관에 대한 향응, 금품수수 비위 의혹을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는 내용입니다.

"김 전 회장이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의 의혹도 진술했다"며, 역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도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검찰총장도 직접적으로 언급했습니다.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 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했다", "검찰총장이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에 대해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팀 교체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현재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가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데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법무부의 오늘 발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철저한 수사'를 당부하며, 서울남부지검에 수사를 지시한 뒤 하루만에 나왔습니다.

'검찰총장'과 '수사검사'를 지목하며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앞으로 이 사안을 법무부가 주도하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추미애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