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헷갈리는 지원금 신청 사이트…"실수로 기부" 속출

입력 2020-05-12 20:40

정부 "주민센터 등에서 취소할 수 있게 조치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 "주민센터 등에서 취소할 수 있게 조치할 것"


[앵커]

그런가 하면 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실수로 몽땅 기부해버렸다는 항의가 카드사로 빗발치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또 취소할 수는 있는 건지 이 내용은 이호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4인 가족 세대주인 마흔 살 이모 씨는 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했다가 낭패를 봤습니다.

기부금 입력란을 지원금 적는 곳으로 잘못 알고 전액 기부를 해버린 겁니다.

[이모 씨/긴급재난지원금 신청자 : 나는 지원금을 받고 싶은 목적인데 오히려 기부하기로 변경되고, 잘못 신청하는 일이 부지기수로 발생할 것 같더라고요.]

정부에선 지원금과 기부금 신청을 한 번에 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이씨처럼 실수로 기부하는 일이 잇따르고 자동으로 기부되니 기부 항목을 "절대 체크하면 안 된다"는 잘못된 정보까지 돌았습니다.

[구정우/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 : 노인이라든가 장년층, 디지털 취약계층이 의도치 않게 선택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기에 대한 대응이 충분치 않았다고 하는 건 (문제가 있습니다.)]

만약 기부금을 실수로 신청했다면 취소할 수 있습니다.

국민카드 등은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신청 당일에, 신한카드 등은 콜센터와 지점에서 신청 다음 날까지 가능합니다.

이 기한을 넘긴 경우 주민센터 등에서 다시 기부를 취소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중고 거래 등을 통해서 긴급재난지원금을 현금화하거나 다시 판매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만약 이런 사실이 드러나면 지원금을 도로 내놓아야 합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 인턴기자 : 이혜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