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방문 대구시청서 '뒤늦은 확진자'…긴박했던 청와대

입력 2020-02-27 07: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틀 전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인 대구 시청을 방문했죠. 그런데 시청 직원 한 명이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대통령과 청와대 직원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이같은 우려가 한때 제기됐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어제(26일) 새벽 일부 직원들에게 급히 연락을 돌렸습니다.

그제 문재인 대통령과 대구에 함께 다녀온 이들에게 일주일간 자가격리를 권고하기 위해서입니다.

문 대통령 방문 때 이승호 대구부시장이 배석을 했는데, 부시장실 직원 한 명이 뒤늦게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이 부시장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만큼 문 대통령과 동행한 청와대 직원들의 감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었던 상황.

하지만 어제 아침, 이 부시장이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문 대통령과 직원들에 대한 청와대의 조치도 8시간여 만에 해제됐습니다.

청와대는 "질병관리본부의 기준보다 훨씬 엄격한 잣대로 선제적 조치를 취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 번 소동을 거친 청와대는 앞으로 방역 대책을 보다 엄격하게 세울 걸로 보입니다.

당장, 청와대에서 오늘 열릴 예정인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엔 참석자를 최소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대표들과의 회동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2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민생당, 그리고 정의당 대표와 함께 코로나19에 대한 초당적 협력 방안을 논의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