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감사원 보고서에 '빠진 청와대'…세월호 감사 축소 지시 정황

입력 2019-12-26 08:10 수정 2019-12-26 11: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참사에 대해 백서를 쓴다는 각오로 수사하겠다고 밝힌 검찰 특별수사단이, 박근혜 정부 당시 감사원 자료를 최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관심은 청와대 관계자들을 조사하고도 보고서를 남기지 않은 배경입니다.

먼저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감사원이 2014년 10월 10일에 발표한 세월호 관련 최종 감사결과 보고서입니다.

420쪽 분량의 보고서엔 안전행정부와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등에 대한 감사 결과가 담겼습니다.

그 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법사위원들은 부실감사를 지적했습니다.

청와대 등에 대한 조사가 사실상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한 것입니다.

지적이 이어지자 당시 황찬현 감사원장은 청와대도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비서실 행정관들을 상대로 참사 당시 구조인원을 혼동한 부분 등에 대해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대통령기록물이라며 답변서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보고서에 조사내용이 담기지 않은 배경은 2년여가 지나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국정농단 사건 때 나온 고 김영한 민정수석의 업무 수첩에서입니다.

김 수석은 2014년 9월 1일 '감사원장 보고, 오프 더 레코드로 할 것'이라고 적습니다.

이어 10월 8일 '감사원 감사결과 발표-미리 받아 검토, 코멘트'라고 적습니다.

최종 감사결과를 발표하기 전에 나열된 문구들입니다.

이를 두고 유족들은 청와대가 조사 내용을 축소 지시한 것으로 의심했습니다.

의혹이 커지자 당시 감사원은 해명자료를 냈습니다.

감사 결과를 사전에 보고한 바 없고, 이미 10월 2일에 감사결과를 확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 조사 내용이 빠진 배경에 대한 설명은 없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