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감시자 역할 포기" 또 내부 비판…참여연대 "동의 안 해"

입력 2019-11-05 21:09

'조국 사태' 관련 두 번째 내부 비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국 사태' 관련 두 번째 내부 비판


[앵커]

참여연대 내부에서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에 대한 대응 방식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다시 또 나왔습니다. 시민단체가 정권을 옹호하면서 감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서 참여연대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참여연대 조혜경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은 참여연대 게시판에 비판 글을 올렸습니다. 

"참여연대가 감시자 역할을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며, "어떤 정권과도 정치적으로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지 않으면 관변 시민단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조국 전 장관 사태에서 독립성을 잃었다는 비판입니다.

참여연대 출신 인사에 대해 "전관예우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성찰이 필요한 시점"이라고도 했습니다.

지도부의 사퇴를 요구하며 조 위원 자신도 단체를 탈퇴하겠다고 했습니다.

참여연대 내에서 이런 비판이 공개적으로 나온 건 두 번째입니다.

지난 9월에는 김경율 집행위원장이 참여연대가 조 전 장관 사태에 침묵한다고 비판하며 탈퇴한 바 있습니다.  

참여연대 측은 JTBC 취재진에 "전관예우, 관변 시민단체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참여연대 출신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가는 등 "현 정부의 정책에 잘못된 점이 있으면 문제를 제기해왔다"고 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의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이 이미 이례적으로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이전 정권 때처럼 우리가 수사를 촉구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