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류석춘 망언' 파문…연세대 동문들 "파면 때까지 싸우자"

입력 2019-09-22 20:37 수정 2019-10-03 22:39

연세대, 류석춘 교수 징계 여부 검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연세대, 류석춘 교수 징계 여부 검토


[앵커]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강의를 하다가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며 막말을 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당장 연세대에는 대자보가 붙었고 동문들은 학교가 류 교수를 파면할 때까지 싸우겠다고 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도 해임을 요구하며 법적 대응 가능성까지 밝혔습니다.

김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류석춘/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지난 19일 강의) : 직접적인 가해자가 일본이 아니라니까요. 매춘의 일종이라니까요.]

지난 19일 류석춘 교수의 강의를 듣던 학생들은 귀를 의심했습니다.

[A씨/연세대 재학생 : 학생들이 그 충격에서 못 헤어나오고 강의실에 앉아서 많이 시간을 보내고 온 것을 봤습니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는 페이스북에 공식 입장을 내고 류 교수를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또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해당 수업을 들은 학생들의 제보를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류 교수가 속한 연세대 사회학과 학생회는 총학과는 별개로 이렇게 중앙도서관에 대자보를 붙여 류 교수의 발언을 규탄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인 정의기억연대도 비난 성명을 냈습니다.

류 교수가 일본군 성노예제의 진실을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피해자들에게 상처를 줬다며 연세대는 즉각 류 교수를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연세대는 학교 차원에서 류 교수의 징계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