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최 측 로빈 장 대표 "호날두-감독 사이 문제 있었다"

입력 2019-08-01 21:27 수정 2019-08-01 22: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주최 측 로빈 장 대표 "호날두-감독 사이 문제 있었다"

[앵커]

오늘(1일) 일부 팬들은 유벤투스를 초청한 업체, 더페스타를 찾아서 입장권을 환불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더페스타의 대표 로빈 장도 그간의 침묵을 깨고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유벤투스의 설명으로도 여전히 풀리지 않는 호날두의 결장 배경.

방한경기를 주최한 더페스타 로빈 장 대표는 유벤투스 사리 감독과 호날두 사이에 문제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로빈 장/'더 페스타' 대표 : 다들 화가 나 있었어요. 서로 싸워가지고.]

중국에서 무리한 일정이 계속되자 구단도 호날두의 마음을 돌릴 수 없었습니다.

[로빈 장/'더 페스타' 대표 : 호날두가 네드베드(부회장)보다 머리 위에 앉아있죠. 어딜 감히 네드베드가 호날두를 건드려요.]

유벤투스는 경기를 늦춰주지 않으면 경기를 안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 외에도 경찰 호위가 없는 것을 두고도 경기 취소 협박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로빈 장/'더 페스타' 대표 : (네드베드가) 한국이 나를, 우리를 환영하지 않는 거라고 굉장히 기분 나빠하더라고요. 그 때도 경기 취소하고 날아가겠다는 얘기를 했어요.]

더 페스타를 향한 비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호날두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았던 일부 팬들은 오늘 더 페스타 사무실 앞에 모였습니다.

[김민기/변호사 (호날두 소송 카페 법률지원단장) :  '더 페스타'는 피해자들과 자존심에 상처 입은 국민들에게 사과하라. '더 페스타'는 무조건 입장권을 전액 환불하라.]

로빈 장 대표는 유벤투스와 접촉하면서 상황을 수습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로빈 장/'더 페스타' 대표 : 국민들이 당한 상처에 대해 어떻게 합리적으로 이것을 풀어나가야 할지는 제가 고민을 좀 (해 보겠습니다.)]

팬들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더페스타측에 티켓 비용과 정신적 위자료 100만원을 배상하라는 추가 집단 소송을 제기할 예정입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