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개 숙여 '얼굴' 감춘 고유정…"구속 후 심경 변화 보여"

입력 2019-06-07 07:39 수정 2019-06-07 09: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찰이 제주 펜션에서 전남편을 살해한 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36살 고유정의 얼굴을 어제(6일)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고씨가 자신의 긴 머리로 얼굴을 가려 알아볼 수는 없었습니다. 고씨는 그저께 밤부터 심경에 변화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36살 고유정이 경찰서 복도로 나옵니다.

진술 녹화실에서 조사를 마치고 유치장으로 돌아가는 길입니다.

여경 둘에게 이끌려 나온 고씨는 회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슬리퍼를 신었습니다.

하지만 본인이 긴 머리로 얼굴을 가려 노출을 피했습니다.

신상 공개 결정은 그제 내려졌지만 수사에 지장이 있다는 이유로 이름만 공개했고 얼굴 공개는 하루 미뤄둔 상황이었습니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여전히 묵묵부답이었습니다

[(경찰에서 계획적인 범죄로 보고 있는데 시인하시나요?) … ]

고씨는 긴급체포돼 제주로 압송된 뒤에도 평온한 모습을 유지했습니다.

하지만 어제 영장이 발부된 이후 잠을 잘 자지 못하는 등 심경에 변화를 보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아직 수사는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신보다 체격이 훨씬 큰 남편을 혼자 살해했는지, 살해 동기는 무엇인지에 대해 전문 범죄분석관 5명이 투입돼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조만간 살해 장소인 펜션과 시신 유기 장소로 보이는 여객선 등에서 현장검증을 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