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프로야구 공포의 '헤드샷'…미진한 규정에 옥신각신

입력 2019-05-17 21: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공이 너무 무서웠다" 두려움과 맞서야 하는 야구 선수들은 머리에 공을 맞게 되면 이렇게 한동안 트라우마에 시달립니다. 최근 프로야구에서는 공이 머리에 맞는 장면이 이어지면서 논란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SK 2:5 NC|창원구장 (어제) >

시속 147km, 너무 빨라서 피할 새도 없었습니다.

SK 나주환은 쓰러졌습니다.

헬멧이 벗겨질 정도로 강한 충격을 받았고, 그라운드에 들어온 구급차에 실려 나갔습니다.

오늘(17일)은 경기에 나서지도 못했습니다.

타자들은 시속 150km에 가까운 공에 머리를 맞으면 큰 부상을 피했다 하더라도 한동안 공포에 시달립니다.

[장영석/키움 : 정신을 잃었나? 이런 생각이 들 정도로. 공이 조금만 떠도 그때 당시에는 무섭더라고요.]

때문에 우리 프로야구는 5년 전부터, 투수가 직구로 타자 머리를 맞히면 곧바로 퇴장시키는 규정도 마련했습니다.

이 규정이 생긴 이래 매년 7~8명 정도의 퇴장이 나오고는 했는데, 시즌은 벌써 퇴장이 3번이나 나왔습니다.

최근에는 이 규정이 혼선을 부르기도 합니다.

롯데 강로한의 머리를 맞히고도 퇴장 당하지 않았던 SK 김태훈.

삼성 강민호 뒷목을 세게 맞히고도 마운드에 계속 선 키움 안우진.

두 장면 모두 감독의 거센 항의가 이어졌는데 심판진은 구종이 직구가 아니라서 또 헬멧이 감싼 머리쪽이 아니어서 각각 퇴장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선수 보호를 위해 마련한 규정이 논란에 휩싸이며 흔들리는 사이, 선수들은 얼굴을 가리는 검투사 헬멧을 쓰면서 두려움과 맞서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