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지자체, 버스 문제 책임 '핑퐁'…불편은 시민 몫?

입력 2019-05-09 08:48 수정 2019-05-09 09: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노사간 타협이 되지 않아서 파업으로 가면 또 피해를 보는 게 시민들입니다.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문제들을 정부는 지자체가 해결해야 한다고 하고 있고, 지자체는 또 정부의 역할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핵심은 경기도의 광역 버스 문제를 어떻게 풀 것인지 입니다.

버스 노조가 요구하는 인력 충원과 임금 인상 문제가 경기도에 집중돼 있기 때문입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오는 7월부터 52시간제 적용을 받는 300인 이상 버스 업체는 전국에서 모두 31개입니다.

이 중 22개 업체가 경기도에 몰려 있습니다.

인원수로 봐도 52시간제 시행을 위해서는 버스 기사 4000명 정도가 더 있어야 하는데, 이 중 3800명이 경기도에서 필요합니다.

노조의 요구에 대해 사측은 예산이 없다면서 거부하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지자체, 즉 경기도가 풀어야 할 문제라고 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 : 국토부 권한이 있는 시외버스나 광역 급행은 (요금) 인상을 했습니다. 결국은 요금 인상밖에 없는데, 시내버스 요금 조정 권한은 지자체에 다 있거든요.]

경기도 측은 당장 대규모 재정을 투입해야 하는데 힘에 부친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면서 "지자체와 업계 노력만으로 교통 불편을 막기엔 역부족"이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한다"는 보도 자료를 냈습니다.

문제 해결에 동참해야 할 정부와 지자체가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