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잊지 않겠습니다"…'세월호 5주기' 광장 메운 추모 물결

입력 2019-04-13 20:19 수정 2019-04-13 23:08

세월호 5주기 앞둔 주말, 곳곳서 추모 집회
보수단체 맞불 집회도…충돌은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월호 5주기 앞둔 주말, 곳곳서 추모 집회
보수단체 맞불 집회도…충돌은 없어


[앵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사흘 앞둔 오늘(13일) 서울 도심에서는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기억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거리가 '노란 나비' 물결로 채워졌고 조금 전부터는 문화제도 열리고 있다고 합니다. 광화문 광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최수연 기자, 지금 한창 행사가 진행되고 있을 텐데 시민들이 많이 모였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약 1시간 전인 저녁 7시부터 세월호 5주기를 기억하는 문화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시민 1만여 명이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웠는데요,

지금 제가 서있는 곳 바로 옆까지 틈이 없을 만큼 많은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가수 이승환 씨 등이 참여를 하고요.

토크콘서트와 또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라는 주제의 점등행사도 이루어집니다.

[앵커]

최수연 기자 뒤로 보이는 대로 상당히 많은 시민들이 지금 늦은 시간에도 모여 있는 모습이군요. 낮에도 행사가 이어졌다고 하죠. 노란 나비로 희생자들을 기리는 시민들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기자]

제가 오늘 낮부터 이곳 광화문 광장에 나와 있었는데요.

행진부터 공연까지 굉장히 다양한 행사가 이어졌습니다.

특히 노란 나비 스티커를 나눠주는 부스에 시민들이 많이 몰렸습니다.

어린 아이들까지 노란 나비를 머리와 또 몸에 붙이면서 희생자들을 추모했습니다.

[앵커]

그리고 또 이제 시민들이 다같이 하나가 돼서 하는 플래시몹 행사도 있었다고 하죠.

[기자]

그렇습니다. 4월 16일을 의미하는 4시 16분에는 노란 우산 플래시몹이 진행이 됐습니다.

지금 제가 보여드리는 이 노란 우산을 시민들에게 나눠줬는데요.

시민들은 이 노란 우산을 들고 한꺼번에 음악에 맞춰서 음악을 펴면서 거대한 노란 리본을 만들었습니다.

제가 오늘 광장에서 시민들을 좀 만나봤는데요.

잠시 한번 보시겠습니다.

[우은영/서울 도봉구 : (아이들이) '세월호 배가 왜 가라앉았어?' 이런 얘기를 물어봐요. 그걸 알기 위해서 이렇게 추모한다고 얘기해줬어요.]

[앵커]

그런데 일부 단체들이 이제 맞불집회를 예고하면서 충돌도 우려가 됐는데 어땠습니까?

[기자]

대한애국당과 또 일부 단체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면서 오늘 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행진을 이곳 광화문 북측 무대까지 하면서 충돌의 우려가 컸는데요.

다행히도 충돌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서 약 7000명의 경찰을 지금 곳곳에 배치해 놨고요.

이곳 문화제가 끝날 때까지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