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힘 받는 연락사무소…실현되면 북·미 관계 '새로운 입구'

입력 2019-02-12 20:31 수정 2019-02-13 15: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미 간의 연락사무소 개설은 여러번 거론은 됐지만 실현되지 않은 카드죠. 평양의 미국 사무소, 이것은 상징성과 함께 다양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실제로 평양과 워싱턴에 상호 연락사무소가 들어선다면 어떤 모습일지.

김소현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북한과 미국은 1994년 제네바에서 처음으로 연락사무소 개설에 합의했습니다.

서로 상대방의 수도, 그러니까 평양과 워싱턴에 연락사무소를 열고, 진전에 따라 대사관으로 승격하기로 했지만 지지부진하다 결국 무산됐습니다.

북한은 핵 사찰을 받고, 미국은 경수로를 지원하기로 한 당시 합의에서, 연락사무소는 우선순위에 없었습니다.

이번에는 북한이 체제 보장을 동시에 요구하고 있어 상황이 다르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미국측 연락사무소는 평양 어디쯤 들어설까요?

대동강 남쪽 문수거리에는 영국, 독일, 베트남 등의 대사관들이 모여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대사관은 대동강 북쪽 시내에, 노동당 청사 등 주요 시설 가까이 위치해 있는데요.

미국은 시내 진입을 선호하겠지만, 북한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추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워싱턴 내 북한측 연락사무소 후보지도 대사관 밀집지역이 유력해보입니다.

값 비싼 임차료 등은 상호주의에 따라 미국이 부담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연락 뿐 아니라 정보 수집 기능이 있어 외무성 보다는 통일전선부 등 정보기관에서 10여 명 정도 파견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락사무소 설치는 싱가포르 선언 첫번째 조항인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의 '입구'입니다.

자국의 인원과 그 가족들도 파견하는 만큼 체제보장의 의미도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