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개입설' 지만원 내세워 5·18 공청회 연 한국당 의원들

입력 2019-02-08 20:49 수정 2019-02-08 2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8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었습니다. 여기 지만원 씨가 발표자로 나왔습니다. 지 씨는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인물이죠.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도 "북한군 개입 여부를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발언까지 내놨습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시작 전부터 몸싸움이 벌어집니다.

[진실은 거짓을 이긴다! 너 가짜 유공자지?]

김진태, 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에서는 북한군 개입, 폭동 등의 발언이 쏟아졌습니다.

특히 이종명 의원은 "5·18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주장을 거듭 폈습니다.

[이종명/자유한국당 의원 : 첨단과학화된 장비로 북한군이 개입됐다는 것을 하나하나 밝혀나가는 그런 역할들을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당 원내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순례 의원도 북한군 개입설에 동조했습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역사적인 이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여러분들의 노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게을렀습니다.]

오늘 공청회에는 백승주, 이완영 의원도 참석해 축사를 했습니다.

공청회 발표자인 지만원 씨를 추켜세우기도 했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제가 제일 존경하는 지만원 박사님, 5·18 문제에서만큼은 우리 우파가 결코 물러서선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만원 씨는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해 2013년 명예훼손 등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곳곳에서 비판이 터져나왔습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북한 특수부대 광주 잠입설을 민의의 정당인 국회에서…국민을 우롱하는 겁니다.]

[최석/정의당 대변인 : 운운하기도 민망한 헛소리에 동조하고 마이크를 쥐여주고 있는…이게 5·18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입장입니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