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만원 왜 빼나" 친박 반발…한국당 전대로 '불똥' 튀나

입력 2019-01-15 08:53 수정 2019-01-15 09: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만원 씨가 빠진 것을 두고는 자유한국당내 친박계 의원들의 불만이 나왔습니다. 이와 관련한 당내 갈등은 다음달 말로 예정된 전당대회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서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친박계 정우택 의원은 지만원 씨가 꼭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의원 (화면출처: 유튜브 '고성국 TV') : 제 마음속은 지(만원) 박사가 들어가는 것이 좋겠다.]

진상조사위원 발표 직전입니다.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서운함도 보였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의원 (화면출처: 유튜브 '고성국 TV') : 자식도 부모님 말씀 안 들을 때도 있으니까…얘기는 저는 분명히 전달했고…]

홍문종 의원도 가세했습니다.

역시 친박계입니다.

홍 의원은 "지 씨를 당에서 반대할 명분이 약하다"고 했습니다.

"지 씨의 문제가 아니라 원내지도부의 호불호에 의해 결정된 듯한 인상을 받았다"는 주장도 폈습니다.

김진태 의원은 지씨가 조사위원을 해야한다는 게 여론이라고 말합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지만원 씨를 시켜야겠다는 여론이 훨씬 많아요. 이런 사람은 안 된다고 우리가 빼면 무슨 진상규명이 제대로 되겠습니까.]

지만원 씨 포함 문제는 같은 계파 속에서도 의원에 따라 의견이 갈립니다.

40여 일 앞으로 전당대회가 그 배경입니다.

'지만원 씨 문제'로 드러난 당내 갈등이 전당대회를 계기로 확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