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한체육회 선수위, 소통위원회 설치…위원장에 조해리

입력 2019-01-11 15:13 수정 2019-01-11 15:13

유승민 선수위원장 "체육인으로 책임 통감…소통에 노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승민 선수위원장 "체육인으로 책임 통감…소통에 노력"

대한체육회 선수위, 소통위원회 설치…위원장에 조해리

대한체육회 선수위원회(위원장 유승민)가 쇼트트랙 여자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상습 폭력과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여자 선수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소통 창구를 마련했다.

체육회 선수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은 11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선수위원회 안에 전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조해리 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선수소통위원회를 설치했다"면서 "소통위는 선수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이를 전달하는 창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수소통위에서는 조해리 위원장과 여자농구의 김은혜, 여자 모굴스키의 서정화 위원이 함께 활동한다.

유승민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체육회 이사회 때 진천선수촌 안에 선수들의 소통 창구인 '선수인권 상담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면서 "상담센터에는 외부 인력의 상담 전문가와 더불어 한 명의 선수 출신을 배치해 선수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누구도 이번 사태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으며, 체육인의 한 사람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여자 선수들이 성폭력의 위험으로부터 보호받고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소통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