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중 정상회담 결과 공개 안 해…'침묵 모드', 왜?

입력 2019-01-09 14:59 수정 2019-01-09 15: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선중앙TV (어제) :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시기 위하여 이설주 여사와 함께 1월 7일 오후 평양을 출발하시었습니다. 김영철 동지, 이수용 동지, 박태성 동지, 이용호 동지, 노광철 동지를 비롯한 당과 정부 무력기관의 간부들이 함께 떠났습니다.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환송 나온 간부들과 인사를 나누시고 전용 열차에 오르시었습니다. 중화인민공화국 방문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두고 안녕히 돌아오시기를 충심으로 축원하며 뜨겁게 바래워 드렸습니다.]

[앵커]

어제(8일) 중국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과 1시간 정도 정상회담을 한 후, 환영 만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조금 전 보신 것처럼 북한과 중국 언론은 김 위원장의 방중 소식까지 전했습니다. 근데 이후 일정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아서 그게 참 궁금합니다.

· 북·중 정상회담 오간 이야기…아직 '비밀'

[김종욱/성공회대 대우교수 : 과거 북·중 정상회담에서도 결과는 나중에 공개]

[앵커]

방중이 첫날인 어제는 김정은 위원장의 35번째 생일이기도 했고, 그래서 나온 얘기들이 시진핑 주석이 화려한 환영 만찬을 열었다고 전해지고 있죠?

· 김정은, 최고 연회장서 '성대한 생일상'

· CNN "2차 북미회담 개최지, 방콕·하노이·하와이 유력"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