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도로변 사고 수습 중 과속차량에…30대 경찰관 참변

입력 2018-10-19 21: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교통사고를 수습 중이던 30대 경찰관이 뒤에서 달려온 과속 차량에 치여 숨졌습니다. 젖먹이 아기부터 5살 아이까지, 어린 자녀 셋을 둔 가장이어서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추돌 사고를 낸 1톤 트럭이 1차로에 멈춰섭니다.

부상자도 없는 가벼운 접촉사고였습니다.

잠시 뒤 경찰관 2명이 사고 수습에 나섭니다.

그런데 엄청난 속도로 달려오던 SUV차량이 트럭을 피하려다 옆에 있던 경찰관을 덮칩니다.

어제(18일) 오후 6시 56분쯤 경남 김해시 생림면 봉림리 교차로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25살 장모 씨가 몰던 SUV 차량에 치인 김해 중부경찰서 소속 34살 이상무 경사는 결국 숨졌습니다.

사고가 난 도로는 시속 70km로 속도가 제한된 곳입니다.

장 씨는 경찰조사에서 130km로 과속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서재덕/사고 목격자 : 뭐가 '휙' 지나가는 소리에 '퍽' 하더니 나와서 보니 차는 이미 박혀 있었고 경찰관 한 분은 쓰러져…]

이 경사는 동료 경찰과 결혼해 1살과 3살, 5살 된 아들만 셋을 뒀습니다.

돌이 안된 막내는 아직 젖도 떼지 못한 상태입니다. 

[고 이상무 경사 어머니 : 할 일이 아직…아이 3명을 다 키워야 하는데…]

경찰은 오늘 이 경사에게 경위 계급을 추서했습니다.

이 경사의 영결식은 내일 오전 10시 김해중부경찰서에서 경남지방경찰청장으로 엄수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