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서구 PC방 알바생' 흉기 살해사건…현장 CCTV에는

입력 2018-10-17 20:45 수정 2018-10-22 16:22

범인 동생 가담 여부도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범인 동생 가담 여부도 조사

[앵커]

사흘 전 서울 강서구의 PC방에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이 3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함께 있던 가해자의 동생이 범행에 가담했는지를 두고 논란이 됐는데요. 현장에 설치된 여러대의 CCTV 영상을 저희 취재진이 직접 확인했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30살 김모 씨가 PC방 계산대 앞에서 아르바이트생 21살 신모 씨에게 항의하며 손가락질을 합니다.

김씨 동생도 옆에서 거들더니 신씨를 보고 웃습니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지만 15분쯤 뒤 돌아갑니다.

경찰이 돌아가는 것을 확인하듯 동생은 PC방 입구 바로 앞에서 여기저기를 살펴봅니다.

몇 분 뒤 아르바이트생 신씨가 쓰레기 봉투를 들고 나오자 동생은 형이 향한 곳으로 급하게 뛰어갑니다.

쓰레기를 버린 신씨가 다시 PC방으로 가자 형 김씨가 신씨를 덮칩니다.

형이 흉기를 휘두르는 동안 동생은 신씨를 양쪽 팔로 잡고 있습니다.

PC방에 있던 사람들이 다시 경찰에 신고했지만 동생은 현장을 빠져 나가고 형은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형을 살인 혐의로 구속 수사하고 CCTV를 확보한 뒤 집에 있던 동생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일단 풀어줬습니다.

형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홧김에 그랬다"고 말했습니다.

동생은 "형이 집에서 칼을 가지고 왔을 줄은 몰랐다"며 "신씨를 뒤에서 붙잡은 건 말리려던 것" 이라고 했습니다.

경찰은 두 형제가 범행을 공모했는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